태그 : X-M1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2014.9.20.안녕미얀마

2014.9.20.(토) 양곤드디어 미얀마를 떠나야하는 날이다.양곤에서 밤 11시 35분에 출발하는 항공편이니저녁까지는 관광으로 꽉꽉 채워서 알찬 하루를 보내야한다.시키지 않아도 그럴 생각이지만..미얀마 도착 첫날 하지못한 순환기차, 호수공원, 쉐다곤파고다 이렇게 3가지를 둘러볼 예정이다.달라마을도 갈까 싶지만.. 시간이 없다.양곤에 머물고 있는 친구의...

2014.9.19. 냥쉐에서의 여유

2014.9.19.(금) 냥쉐시내미얀마에 오기전에는 냥쉐에서 뭔가 할 일이 있을 거라고 생각하고 이틀을 배정했는데막상하니 하루 지내기엔 너무 여유없고 이틀 지내기엔 시간이 남고 그런 곳인 것 같다.냥쉐까지 간김에 깔로우로 가서 트랙킹을하고 따웅지에 있는 가꾸도 가보고 그러면 좋으련만그렇게 하려면 인레 근처에서만 5일 이상은 배정해야하니..8일의 일정으로...

2014.9.18.미얀마-인레호수

2014.9.18.(목)인레호수를 보기 위해 냥쉐를 가는 길은 쉽지 않았다.일단 버스가 그다지 편안하지 않다. VIP버스와는 달리 AC이 시원하지 못해 버스안은 따뜻하다고 해야하나, 그 안에서도 코골고 자는 다른 아저씨가 살짝 얄미울 정도였다.두번째 이유는 코스가 구불구불.320km에 달하는 바간-인레 간의 여정 중에힘들다면 ...

소심하게 즐긴 2014년 여의도 불꽃 축제

나홀로 여의도 불꽃축제를 감상했다.자전거 운동 겸 밤 7시 15분에 출발하여 불꽃이 한참 진행되고 난 8시 10분에 성산대교 밑에 도착했다.앞에 선유도가 시야를 가리고 불꽃도 너무 조그맣게 보이지만더 이동하면 시간이 많이 지체되고 돌아가는 길도 걱정되기에.그리고 애초에 첫 불꽃촬영이라 적당히 맛만 보고 돌아갈 작정이었기에,가벼운 장비인 XC16...

2014.9.17. 미얀마-바간

2014.9.17.(수)미얀마 국민코스여행 5일차 바간3일차바간의 마지막 날이라니 섭섭하기만하다.저마다 머물고 싶은 곳이 다르겠지만, 나는 바간에 더 오래 머물고 싶었다. 한 일주일 정도..후에, 바간이 어땠냐고 만나는 사람들에게 물어보면 사람들의 대답은 두 가지였다.'너무 좋았어요~' 아니면 '너무 더웠어요'이번 여행 내내 럭키가이여...

2014.9.16. 미얀마-바간, 블레디의 일몰과 일출

2014.9.16.(화)미얀마 국민여행코스 4일째 바간 2일째의 일몰또다른 일출과 일몰의 명소라고해서 찾은 블레디찾는 사람은 훨씬 적어서 여유있는 대신 장소가 비좁다.북적대는 사람들 틈에서 벗어나고 싶다면 이곳도 좋다.낮에 무리를 했나, 두통이 심해 경치를 진심으로 즐기지는 못했다.(바간을 여행하는 자들이여 물을 자주 마셔라.)2014.9.17.(수) ...

2014.9.16. 미얀마-올드바간

2014.9.16.(화)여행의 4일차. 바간의 2일차오늘은 짧은 시간 급속도로 친해진 내 친구들 미옛과 아야노가 양곤으로 돌아가는 날이다.숙소에서 아침식사를 함께 하며 아쉬운 작별을 나누었다.인연이 닿는다면 다시 만날 수 있게 되길.써닌싼에서 제공하는 아침식사 메뉴는 3가지였던 것 같은데(매운볶음밥, 안매운볶음밥, 토스트+계란요리)이중 매운 볶...

2014.9.16. 미얀마-바간, 더 황홀한 쉐산도의 일출

여행의 4일차, 바간의 2일차전날밤 미옛과 일출을 같이 보기로 약속했던 것 때문에4시 15분에 기상해서 준비하고 로비에서 기다렸으나 이 친구들은 감감 무소식.미옛이 자기가 아는 가까운 일출장소가 있다고 하여현지인만 아는 장소인가 싶어 가보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다.내 계획대로 쉐산도에서 일출을 감상했다.그리고 나는 최고의 일출을 볼 수 있었다....

2014.9.15. 미얀마-바간, 황홀한 쉐산도의 일몰

바간의 첫날 아침부터 무리(공복의 질주)를 했던 나는 12시가량 숙소로 돌아가서 골아떨어져버렸다.오후 3시가량 눈을 떴고. 나는 쉐산도로 가서 준비해 온 책을 읽으며 일몰을 기다리려 했다.아난다 사원을 기점으로 흙길에 들어갔어야 했다.관광버스가 주차되어있던 곳이 바로 쉐산도였는데 그걸 몰랐다.그러나.. 쉐산도로 가는 길을 찾기가 쉽지 않았다.여긴가? 저...

2014.9.15. 미얀마-바간 좋은예감

* 자동차 사이드미러에 이렇게 적혀있죠  '거울에 비치는 사물은 실제보다 가까이 있음'저는 이렇게 말씀드리고 싶네요. '사진에 보이는 풍경은 실제보다 감동이 덜함'꿈조차 꾸지 않으며 단잠에 빠졌다.그리고 눈을 떠보니 어느덧 나는 바간터미널에 도착해있었다.시각은 5시반버스 출입구 주변으로 택시기사들이 호객행위를 하느라 인산인해를 이루고 ...
1 2